Contact    
한국외교사연구회 2018년 12월 정례모임
 

2018-12-15 

한국외교사연구회 201812월 정례모임

 

 

일시: 2018.12.15.() 3:00-5:30pm

장소: 한국고등교육재단 회의실

참석자: 하영선, 김봉진, 김준석, 김현철, 손병권, 전재성, 최진백, 이헌미, 신수정, 주연정, 노가연, 태희준

 

 

1. 논문 발제 및 토론

 

<사조선록 역주 5: 청사의 조선 사행록>, 은몽하·우호 편, 김한규 역 (소명출판: 2012).

-         아극돈·정여, <동유집> <봉사도>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- 주연정 발제

-         백준, <봉사조선역정일기>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- 김준석 발제

-         괴령, <동사기사시략>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- 전재성 발제

-         마건충, <동행삼록> (“동행초록”, “동행속록”)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- 김현철 발제

-         마건충, <동행삼록> (“동행삼록”), 숭례, <봉사조선일기> - 손병권 발제

 

 

2. 토론 내용 정리

 

n 2018 4~12월에 걸쳐 12~19세기의 18종 사조선록을 완독함. 중국에 파견된 고려·조선 사신보다 고려·조선에 파견된 중국 사신이 수가 적기 때문에 한중관계의 중요한 지점들을 반영한 자료이며, 조선왕조실록 등 동시대의 타 사료들과 교차·대조하여 읽으면 더욱 중요한 자료가 됨.

 

n 이번 <사조선록 역주> 5권에서는 만주족 국가임에도 청나라 사신들의 중화로서의 자의식, 계승의식, 자부심을 엿볼 수 있음. 명대 사신들의 사행록과 비교해보면?

 

n 아극돈·정여, <봉사도>

-        현존하는 유일한 봉사도: 사행길의 면면을 그림으로 표현, 시보다도 현장을 자세하게 묘사함

 

n 마건충, <동행삼록>

-        속토’ ‘속방’ ‘속번등의 예전에는 쓰지 않았던 용어를 사용함으로써 확실히 조선을 청에 소속시키자는 입장 (이홍장,마건충 등)

-        임오군란 진압 과정에서 추후 청일전쟁에서 대결하는 주력 함대들이 모두 등장하여 청일전쟁의 전운을 볼 수 있음

-        특히 대원군의 청나라 납치·유폐는 국제정치학적으로 중요한 문제

-          마건충의 임오군란에 대한 대처는 과연 기록처럼 마건충의 단독 결정일까? 현지에서 임의로 내릴 수 없는 결정임.

-          대원군은 자신이 반일·친청 세력임을 어필함. 청은 조선 왕의 국내적 정당성을 위해 대원군을 제거하고자 함.

-          청은 김윤식·어윤중과 소통하고 임오군란이 발발했을 때 이들과 논의함 (이들에 대항하여 일본과 손잡은 쪽이 갑신정변으로 이어지는 김옥균·서광범). 대원군에 대해 비판적인 시각 및 대원군을 그대로 두면 조선에서 일본의 세력이 커질 것으로 판단하여 그것을 방지하고자 함. 현대 미중이 한반도 문제를 볼 때 미중 interest의 시각에서 보듯이 청일도 조선에 대한 청일의 영향력 싸움으로 보았던 것.

 

n 숭례, <봉사조선일기>

-        예전보다 조선의 재정문제가 부각됨. 조선이 조공의례의 간소화를, 후에는 서양식으로 전환도 요구함.

 

 

 


   

list